1. 2022.08.08 (월)

여름철 심해지는 ‘무좀’ 예방관리법

입력 2022-07-26 16:00


(출처=이미지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무좀은 주로 무좀 환자와의
피부 접촉에 의해 생겨나지만,

직접 접촉하지 않아도
무좀 원인균에 전염될 수 있습니다.

무좀 감염 환자와
수영장이나 신발, 발수건 등을
함께 이용해도 감염될 수 있어요.



(출처=이미지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또 신발을 오래 신거나
스타킹을 오래 신는 경우에도
발생하기 쉽습니다.

발에 땀이 차 습한 상태로
오랜 시간 활동하기 때문인데요.

무좀의 원인이 되는 백선균은
덥고 습한 환경에서 활발하게 번식합니다.




(출처=이미지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무좀은
평소 청결 관리가 중요합니다.

매일 발을 깨끗하게 씻고
발가락 사이까지 건조해주세요.

꽉 조이는 신발은 피하고,
습기가 차지 않도록
통풍이 잘 되는 것을 신어주세요.

샌들을 자주 신는다면
발이 닿는 부위를 자주 소독해야 합니다.



(출처=이미지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오래된 신발이나 양말은 살균하거나 버리고,
발수건은 타인과 함께 사용하지 않아야 합니다.

신지 않는 신발에는 습기가 차지 않도록
신문지, 제습제 등을 넣어주세요.

발에 땀이 많다면
하루에 2~3회 정도
양말을 갈아 신어주세요.



(출처=이미지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또 무좀이 여러 부위에 있다면
함께 치료 받는 것이 좋은데요.

한 부위의 증상이 나아져도
다른 부위에 남은 무좀균 때문에
무좀이 재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