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22.06.30 (목)

덥고 습한 장마철, 강아지 건강관리 TIP

입력 2022-06-24 12:00


(출처=이미지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장마철에는 습도가 높아져
곰팡이와 세균이 자라기 쉬워지는데요.

이는 곰팡이성 피부염, 습진 등을 유발하기 때문에
보호자의 관리가 더욱 중요해지는 시기입니다.



“장마철도 건강하게” 반려견 관리 꿀팁

(출처=이미지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주기적으로 빗질해주세요.

장마철에는 습기 때문에
털이 뭉치기 쉽고, 바람이 잘 통하지 않아
세균과 곰팡이가 생겨나기 좋은 환경이
만들어집니다.

따라서 습한 장마철에는
하루 1~2회 빗질을 해주는 것이 좋아요.

털 사이로 바람이 통할 수 있도록
엉킨 털을 고르게 정리해주는 것이죠.



(출처=이미지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목욕 후 털과 피부를 잘 말려주세요.

피부가 젖은 털에 오래 덮이면
습진이나 곰팡이성 피부염에 걸리기 쉽다는 것은
알고 계실 텐데요.

특히 털이 길거나 귀가 쳐진 강아지들은
털을 꼼꼼하게 말려주어야 합니다.



(출처=이미지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목욕 횟수도 중요한데요.

과한 목욕은 피부를 건조하게 하고
피부 저항력을 낮춰 곰팡이, 세균 감염에
취약하게 만듭니다.

또 목욕을 너무 적게 하면
피지가 쌓여 털이 끈적해지고
세균과 곰팡이가 자라기 쉬워져요.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출처=게티이미지뱅크)


실내 습도를 조절해주세요.

더운 날씨에 눅눅한 환경은
세균 증식을 활발하게 하죠.

제습기, 에어컨으로 실내 습도를 조절해
세균의 증식을 막아주는 것이 좋습니다.



(출처=이미지투데이)
(출처=이미지투데이)


식중독에 주의해주세요.

더운 여름 피부병 외에도
주의할 것이 있습니다.

바로 식중독인데요.

사료를 소분해 통풍이 잘 되는
서늘한 장소에 보관하고,

식기를 깨끗이 씻어
잘 말려서 보관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