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22.05.19 (목)

자취할 때 서러운 순간 5

입력 2021-09-17 12:00


아플 때


“나를 챙길 사람이 나밖에 없다…”




대화할 사람이 없을 때


“저녁 뭐 먹지? …나 지금 누구랑 말하니?”




텅 빈 지갑과 통장을 볼 때


“월세, 식비, 관리비… 돈 나갈 곳이 너무 많다.”




냉장고 열었는데 먹을 게 없을 때


“어디 보자 먹을 게…? 에휴 배달이나 시키자.”




무서울 때


“현관문 밖 소음이 괜히 불안해. 설마...?!”





(이미지출처=이미지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