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2021.04.17 (토)

방귀소리 '50만 원'에 팝니다

입력 2021-04-06 11:00



NFT(대체 불가능한 토큰) 예술품
가상자산의 하나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미국 뉴욕의 한 예술가가
방귀 소리를 모아판매했다고 해.

그리고 여기에는 어떤 의도가
숨겨져 있었다고 하는데?

함께 알아보자


NFT란?



NFT는,
비트코인처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가상자산이지만,

자산에 개별적인 인식 값을 부여한다는 특징이 있어.

따라서 NFT는 개별 가치 역시 다르게 책정해.

/

예를 들어, 영사에 NFT를 적용하면
원본 영상에 인식 값이 부여돼

인터넷상의 사본과 구별할 수 있어.

따라서 인터넷 이곳저곳에 퍼 날라지며
원본을 구별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한
디지털 작품에 희소성을 더할 수 있지.


방귀소리가 '50만 원'?!



뉴욕 브루클린에서 활동하는
영화감독 알렉스 라미레스 말리스는

지난해 3월부터 친구들과 SNS '왓츠앱' 대화방에서
방귀 소리를 공유하기 시작했어.

그리고 이렇게 모은 녹음 파일을
52분짜리 '마스터 컬렉션' 오디오 파일로 정리했지.

그리고 NFT가 적용된 이 '마스터 컬렉션'은
약 426달러(약 48만 원)에 판매됐어ㅋㅋㅋ


여기에는 어떤 의도가 담겼을까?



그는 처음부터 이익을 내기 위해
방귀 소리를 녹음한 것은 아니었다고 밝혔어.

그러나 최근 들어,
추상적인 소유권이 수천만 달러에 팔리는
'NFT'를 지켜보면서

이를 비판하고자
‘마스터 컬렉션’을 판매한 것!

/

그리고 그는 NFT의 열풍은 터무니없으며,
이는 그저 소유권을 주장하는
디지털 문자와 숫자의 나열일 뿐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내기도 했어.


(출처=GIPHY)
(출처=GIPHY)


그래도 혹시 모르니
나는 오늘부터 내 방귀소리 녹음할래!
(꿀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