헐리우드 배우도 어쩔 수 없는 ‘현실육아’




◆ 비욘세

이 시대의 슈퍼 디바 ‘비욘세’
저 세상 가창력에 넘사벽 꿀벅지로 세계 제패.




시상식 데리고 온 딸램 간식 들고 대기 중.
눈빛만은 월드스타★




◆ 샤를리즈 테론

디올의 뮤즈 샤를리즈 테론.
영화 <분노의 질주>에서
그녀가 보여준 섹시함은 평생 잊지 못할 듯.




위험하게 주차장을 방방 뛰는 아들램 잡아가는 중.




◆ 콜린 파렐

왜 때문에 자꾸 보고 싶은 잘생긴 얼굴.




‘얘야 천천히 가라!’ 아들램 신발들고 뒤를 총총총!




◆ 톰하디

상남자 of 상남자.
영화 <매드맥스>에서의 강인한 모습 기억에 남아!




이 모습 마치 아들 낳은 후궁.




◆ 킬리언 머피

깊고 매혹적인 파란 눈, 그리고 속눈썹… 입틀막.
치명적인 매력 킬리언 머피.




엄마 쭈쭈…가 아닌 아빠 쭈쭈…;;;




◆ 폴 매카트니

1960년대부터 지금까지
전세계를 비틀즈 노래로 가득 채우는 중.
팝의 전설 비틀즈, 그리고 폴 매카트니.




아이 보느라 부엌에 서서 헐레벌떡 밥 먹는 엄마.jpg




◆ 휴잭맨

슈퍼히어로 울버린, 휴잭맨.
챡! 하면 손등에서 튀어나오는 쇠갈퀴(?)
진~초ㅑ 멋있었는데!




딸램한테 옹동이 때찌때찌 맞는 중




인기 콘텐츠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