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직 경찰관이 아내 살해한 뒤 사고사 위장… 신고도 아들에게 시켜

현직 경찰관이 아내를 살해한 후 사고사로 위장한 사실이 알려졌다.

경북 영천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긴급 체포한 현직 경찰관 A(52) 씨가 조사에서 범행을 털어놨다고 24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22일 오후 6시 30분께 영천시 임고면 한 농로에서 아내가 몰던 승용차 뒷자리에 타고 가던 중 재산 문제로 다투다가 아내가 맨 스카프로 목을 졸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승용차가 경북 영천저수지에 추락하자 홀로 빠져나와 아들에게 전화를 걸어 "엄마가 물에 빠졌으니 신고하라"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구조대는 차 안에 탄 A 씨의 아내를 병원으로 이송했다. 그러나 그는 이미 숨진 상태였다. 이후 사고 조사를 나온 경찰에게 A 씨는 "아내가 차를 몰다가 운전 미숙으로 추락했다"고 진술했다.

하지만 국립과학수사연구원 1차 부검에서 사망원인이 질식사인 것으로 밝혀졌고, 경찰은 A 씨를 긴급 체포해 그의 자백을 받아냈다. A 씨는 "재산 문제로 아내와 다투다가 순간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다. 이들 부부는 평소 불화를 겪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 씨에 대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인기 콘텐츠

추천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