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종상영화제] 최희서, 여우주연상ㆍ신인여우상 싹쓸이

'대종상영화제' 최희서가 신인여우상, 여우주연상을 휩쓸었다.

25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는 영화 '박열' 배우 최희서가 신인여우상, 여우주연상을 모두 수상했다.

이날 대종상 시상식은 가수 선미가 '가시나'의 무대를 축하공연으로 선보이며 시작됐고 배우 신현준, 스테파니리의 진행으로 이뤄졌다.

첫 번째 시상은 신인남우상 부문으로 영화 '청년경찰'의 박서준이 수상했으며 이어 신인여우상은 '박열'의 최희서, 신인감독상은 '가려진시간'의 엄태화, 의상상은 '박열'의 심현섭, 미술상은 '박열'의 이재성, 시나리오상은 '더킹' 한재림, 음악상은 '가려진시간'의 달파란이 영광의 주인공이 됐다.

음악상 시상 발표 후 남우조연상, 여우조연상 부문의 시상이 진행됐고 '더킹' 배우 배성우, 김소진이 각각 수상했다. 편집상 역시 '더킹'의 신민경이 수상했으며 조명상은 '프리즌' 조명감독 김재근이 받았다.

기획상은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다루며 1000만 관객을 돌파한 '택시운전사'의 최기섭, 박은경이 공동 수상했으며 촬영상은 '악녀' 박정훈, 기술상은 '악녀' 정도안, 윤형태, 김기남, 이인규, 성윤용, 윤재훈, 이주환이 공동 수상했다.

이준익 감독은 '박열'로 감독상을 받았고 '불한당:나쁜놈들의세상' 설경구, '택시운전사' 송강호, '박열' 이제훈, '더킹' 조인성, '프리즌' 한석규가 남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제54회 대종상영화제 남우주연상은 설경구의 몫이었고 최희서는 신인여우상에 이어 여우주연상을 휩쓸었다.

최희서는 "저는 전혀 받을 거라는 생각을 못 해서 아까 장황하게 말을 다 해버렸다"며 "큰 상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아까 감사를 못 드린 분이 있는데 바로 '박열'의 관객 분들인 것 같다. 적은 예산으로 만들어져서 홍보를 많이 하지 못 했었고 그래도 열심히 이준익 감독, 이제훈 씨와 홍보를 해서 예상보다 많은 관객 분들이 사랑해주셔서 감사드린다. 극중 '가네코후미코'라는 여성은 성별, 국적을 넘어 투쟁을 했었다. 그 여성으로부터 많은 것을 얻어 서른 나이에 진짜 성인이 된 것 같다. 가네코후미코에게 감사드린다"며 여우주연상 수상 소감을 전했다.

▲최희서(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최희서(사진=고아라 기자 iknow@)

인기 콘텐츠

추천 콘텐츠